“유방이 항우를 왜 이겼을까”…이재명 ‘경쟁의 품격’ 호소